심장수술 받은 몸으로 성매매하러 갔다가 관계 도중 입에 거품 물고 숨진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성매매를 하던 남성이 관계 도중 입에 거품을 문 채 숨졌다. 이 남성은 최근 심장 수술을 받은 몸으로 성매매를 하러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께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49살 남성 A씨가 의식이 없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현장으로 출동한 구급대가 구급 활동을 벌였지만 A씨는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그대로 사망했다.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나섰다. 조사 결과 A씨가 성매매를 하기 위해 이 오피스텔을 찾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숨진 A씨는 20대인 성매매 여성과 성관계 도중 거품을 물며 의식을 잃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몸에 별다른 외상이 없다는 점과 "최근 심장 수술을 받았었다"는 A씨의 유족 진술을 토대로 범죄 피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시신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된 상태다.


경찰은 나아가 성매매 현장에서 여성과 성매매 업주를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