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싸서 못 먹는다는 '코로로 젤리' 81봉지 사서 숟가락으로 '퍼먹는' 밴쯔

인사이트YouTube '밴쯔'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먹방 유튜버 밴쯔가 비싸서 못 먹는 다는 '코로로 젤리'로 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10일 밴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코로로 젤리 20만 원어치 먹방'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방송에서 밴쯔는 코로로 젤리 딸기 맛 12봉지, 멜론 맛 20봉지, 머스캣 맛 13봉지, 망고 맛 8봉지, 포도 맛 14봉지, 복숭아 맛 14봉지 총 81봉지를 구입해왔다. 


코로로 젤리는 마치 실제 과일을 씹고 있는 듯한 탱글탱글한 식감과 극강의 달달함을 선사하지만 한 봉지에 2천 500원이라는 고가(?)의 젤리다.


인사이트YouTube '밴쯔'


밴쯔는 먼저 코로 젤리 향을 음미하며 "벌써 맛있다"라고 감탄한 뒤 한가지씩 맛보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밴쯔가 선택한 맛은 딸기. 밴쯔는 숟가락으로 딸기 젤리를 한가득 퍼 올려 카메라에 비춰 보였다. 그는 "안에 씨도 박혀 있다"며 퀄리티에 감탄했다.


이어 다른 맛도 차례로 먹어본 밴쯔는 연신 "행복하다", "달달해서 좋다" 등의 감탄사를 내뱉었다.


그다음 분리해놓은 젤리들을 한꺼번에 입에 넣고 씹어 먹은 뒤 마치 신세계를 경험한 듯 마구 섞기 시작했다. 그는 "섞으니까 더 예쁘다"며 맛있게 먹었다.


인사이트YouTube '밴쯔'


그러던 중 밴쯔는 젤리 하나를 바닥에 떨어트리고는 마치 세상을 잃은 듯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안겼다. 


순식간에 젤리 81봉지를 해치운 밴쯔는 "너무 맛있게 잘먹었다. 달아서 좋다"고 평을 남겼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비싼 가격에 비해 양이 적은 코로로 젤리를 숟가락으로 양껏 퍼먹는 밴쯔의 모습에 부러움을 표했다.


한편 밴쯔는 25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JTBC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에도 출연해 신들린 먹방으로 주목 받았다.


YouTube '밴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