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거 빼고 다 있다"…가성비 넘치는 물건으로 빼곡하다는 홈플러스 스페셜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새로운 한국형 하이브리드 스토어 '홈플러스 스페셜'이 드디어 서울에 상륙한다.


11일 홈플러스는 서울 목동에 위치한 홈플러스 목동점을 리모델링한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을 선보이며 오는 12일 공식 오픈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홈플러스가 야심차게 준비한 새로운 대형마트 모델인 홈플러스 스페셜은 소량씩 구매하는 1~2인 가구와 박스 단위의 가성비 높은 대용량 상품을 선호하는 대가족, 자영업자 고객의 니즈를 모두 아우른다.


편의점이나 소형 슈퍼마켓의 특징과 창고형 할인점의 특성을 쏙쏙 골라 소포장 상품부터 마트 회원제 창고형 매장에만 있는 인기 대용량 상품을 한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홈플러스 스페셜과 기존 대형마트의 차이는 가장 먼저 내부 구조에서부터 확인할 수 있다.


대용량 신선상품이 쌓여있는 신선코너를 지나면 창고형 할인점을 연상케 하는 탁 트인 매대가 눈에 들어온다.


매대 사이 좌우 공간이 넓어져 공간이 훨씬 넓어진 느낌을 주지만 맨 꼭대기에 위치한 물건을 보통 키의 주부들도 쉽게 집을 수 있을만큼 높지 않은 매대가 특징이다.


또 매대간 간격도 기존 홈플러스 매장보다 최대 22%까지 늘려 카트를 끌고 돌아다녀도 다른 고객들과 부딪힐 걱정 없이 편안하게 쇼핑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홈플러스 스페셜은 고객 '편의'에 특히 심혈을 기울였다. 무작정 많은 상품을 내놓기보다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베스트셀러' 중심으로 1만 7천여종의 상품을 구성해 진열했다.


기존 2만 2천여종에 비해 종류는 줄었지만 오히려 고객이 꼭 필요한 상품을 선택하기 수월해졌다.


대신 홈플러스 스페셜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차별화 상품 '2,400여종'을 준비했다. 


매대 상단에는 기존 대형마트에서 볼 수 있었던 낱개포장 상품들이, 매대 하단에는 가성비 '갑' 대용량 상품과 차별화 상품을 진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가성비가 뛰어난 대표 상품으로는 창고형 할인점에서 주로 볼 수 있었던 43인치 대형 TV다. 


'29만 9천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이지만 넓은 화면 비율과 고화질 Full HD 화면 구현, 에너지 효율 1등급까지 빠뜨리지 않았다.


이외에도 '2kg 자두'나 '11kg 이상 왕수박' 등 대용량 신선식품과 머핀, 모닝빵 등 인기 베이커리, 박스형 가공식품, 소형 가전들도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없이 담을 수 있도록 준비했다.


덕분에 더 많은 고객들이 가벼운 마음과 발걸음으로 매장 내에 오래 머무르며 하루 한 번의 방문으로 그날 쇼핑 고민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지난달 오픈한 홈플러스 스페셜 대구점과 서부산점 인기에 힘입어 오픈하게 된 서울 1호점은 소비자들의 쇼핑 트렌드를 바꿔놓을 전망이다.


오는 13일 동대전점을 비롯해 서울과 수도권, 주요 광역도시와 전국 주요 핵심상권을 중심으로 기존 점포들을 빠르게 '홈플러스 스페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다음달 말까지 10개 점포, 올해 안에는 20개 점포로 확대할 수 있을걸로 기대된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변화하는 대내·외 유통 환경 속에, 고객을 감동시키는 진정한 가치와 우수함으로 다가가겠다는 각오와 집념을 홈플러스 스페셜에 담았다"며 "전국 곳곳 고객들께 찾아가 더 나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그 성공경험을 고객과 협력사, 2만 5천명의 직원들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