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아자르 "프랑스처럼 이기느니, 벨기에처럼 지겠다"

인사이트에당 아자르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프랑스처럼 승리하는 것을 택하느니, 벨기에처럼 지는 것을 택하겠다"


오늘(한국 시간) 생애 최초이자 조국의 최초 '월드컵 결승'에 실패한 벨기에 축구대표팀의 '캡틴' 에당 아자르가 외친 말이다.


11일 새벽 3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 벨기에vs프랑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벨기에는 프랑스의 두터운 수비벽을 뚫지 못하고 한 골도 넣지 못한 채 0대1로 패했다. 아쉽게도 '황금세대'의 러시아 월드컵 우승 도전은 이것으로 막을 내렸다.


인사이트에당 아자르의 돌파 장면 / GettyimagesKorea


'캡틴' 아자르는 "프랑스는 '안티 풋볼'을 보여줬다. 그것은 그들의 자유지만, 보기 좋지는 않았다"면서 극단적인 수비축구를 선보인 프랑스를 비판했다.


이어 "프랑스처럼 이기느니 벨기에처럼 지겠다"며 프랑스가 축구를 망치는 모습에 크게 실망한 듯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실제 프랑스는 '전술'적으로 원톱 공격수 지루를 최후방까지 끌어들여 수비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후반 막판에는 시간을 끌기 위해 사상 최악의 비매너를 보여줘 세계적인 지탄을 받고 있다.


SBS


MBC


'신성'이라고 찬사받던 킬리언 음바페는 옆줄 바깥으로 나간 공을 상대에 주지 않고 자신이 드리블하며 시간을 끌었고, 항의하는 벨기에 선수들과 살짝 부딪힌 뒤에는 일부러 넘어지기까지 했다.


특히 경고를 받은 뒤에는 아무런 자책감을 느끼지 않는 표정을 지어 그의 '본성'까지 의심하게 했다.


또한, '댄싱바'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미드필더 폴 포그바는 추가시간 막판(후반 51분) 상대가 프리킥을 하지 못하도록 공을 쳐 는가 하면, 그 자리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오버스텝을 하며 춤을 췄다.


인사이트킬리언 음바페 / GettyimagesKorea


페어플레이 정신을 잊어버린 이들의 '안티 풋볼'은 월드컵 역사에도 기록될 '최악의 플레이'였다.


한편 아자르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소속으로 출전한 선수 가운데 평점 8.56점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고, 프랑스와의 경기에서도 그라운드 곳곳을 종횡무진하며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