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에 "내 아들 탈락 이유 대라"…채용 갑질 논란 일어난 민주당 의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현직 여당 의원이 국정원에 지원했다 아들이 낙방했다는 이유로 여러 차례 해당 기관에 이의 제기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논란의 주인공 김병기 의원은 국정원 적폐를 지적했을 뿐 아들 채용 문제에 따른 국정원 갑질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지난 10일 한겨레 신문은 2016년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된 김병기 의원이 2014년도 국정원 시험을 본 아들이 부당하게 떨어졌다는 이유로 해당기관에 압력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아들은 당시 국가정보원 경력공채 신원조회 과정에서 탈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뉴스1


김 의원은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가 된 뒤에 국정원에 여러 차례 연락해 "(아들의)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을 인사 기록에 남겨달라"며 부당한 청탁을 요구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 김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부당 해직당했다고 국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했던 과거 일이 아들의 인사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 것으로 여겼다.


당시 기무사 장교였던 김 의원의 아들은 2016년 6월 공채 필기시험에서 또다시 탈락했으나 국정원 응시 네 번째만인 같은 해 10월 경력직 공채로 합격했다.


그러나 해당 매체는 아들이 국정원에 합격한 이후인 2017년에도 김 의원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정원 공채 전반을 살피겠다며 2014년도 공채 관련 자료를 요구하는 등 지속적으로 이 일을 문제 삼았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 의원은 국정원을 감시하는 국회 정보위 간사로 있다. 때문에 김 의원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아들의 국정원 채용에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채용 갑질' 논란이 일자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2017년 국정감사에서 국정원에 문제 제기를 한 것은 채용비리 의혹, 예산 부적절 사용 내역 등 적폐 청산을 위한 것이었다"라며 의혹을 강력히 부인한 상태다. 


오히려 "2014년 당시 아들이 최종면접까지 합격한 뒤 신원조회에서 떨어졌는데, 현직 기무사 장교가 신원조회에서 탈락하는 게 게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아들의 임용 당시 결격 사유나, 국정원이 특혜 또는 편의를 제공했는지에 대해선 국정원이 해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만약 국정원의 공식 발표가 없다면 자신이 습득한 채용 관련 전반에 대한 의혹에 대해 "감사원에 정식으로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덧붙여 앞으로 국정원의 반응이 주목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