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들 놀라 자빠지게 한 '독전' 진서연이 밝힌 '염전씬'의 진실

인사이트MBC'섹션TV 연예통신'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영화 '독전'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진서연이 영화 속 염전 장면에 대한 비화를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MBC'섹션TV 연예통신'에는 진서연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진서연은 영화 '독전'에 출연한 후 많은 사람이 알아봐 주신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되게 무서워하면서 다가와서 사인도 받아 가신다"며 "근데 아직 무서워하신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섹션TV 연예통신'


또 진서연은 영화 '독전'에서 많은 이가 인상 깊은 장면으로 꼽는 '염전씬'에 대해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염전 주변에 화장실이 없었다"며 "너무 더운데 물도 못 마셨다"고 말했다.


진서연은 "화가 나서 등장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거 연기 아니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인사이트영화 '독전'


이어 "너무 덥고 짜증 나고 부숴버리겠다는 마음으로 촬영했던 것 같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에서 깡마른 몸으로 화제 됐던 진서연은 "작품 때문에 이소룡 같은 잔근육을 만들어서 좀 많이 힘들었다"며 "지금은 8~9kg 정도 쪘다"고 답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