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둥순둥한 얼굴과 달리 '반전 기럭지' 가진 영화 '마녀' 자윤이

인사이트영화 '마녀'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최근 '입소문'을 타고 있는 영화 '마녀'에서 주인공 '구자윤' 역을 맡은 배우는 다소 생소한 얼굴이다.


마녀에 출연하기 전만 해도 뚜렷한 필모그래피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최근의 트렌드와는 달리 개성 있는 마스크의 소유자도 그 이유 중 하나다.


하지만 '마녀'에서 잔인한 살육자의 느낌과 '순둥순둥한' 느낌을 두루 표현해내며 관객들의 찬사를 받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영화 '마녀'


특히 '마녀'의 기차 안 '달걀 흡입 씬'에서의 그가 보여준 표정은 영화의 백미로 꼽힌다. 해당 장면에서 김다미는 삶은 달걀을 한입에 넣고 우걱우걱 씹어 먹는다.


한 번에 달걀 두 개나 넣은 그가 '귀공자' 역할의 최우식과 눈이 마주친 뒤에는 '세상 아무것도 모르는 표정'을 짓는 순간은 마녀 '최고의 3초'였다.


그런 그가 순한 얼굴과는 완전 반대되는(?) 기럭지를 소유했다는 이야기가 들려와 누리군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주말 용산에서 있었던 배우들의 '무대인사'를 다녀온 영화팬의 글 하나가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사진 속 왼쪽에서 세 번째에 서 있는 김다미는 중단발 머리를 길게 늘어뜨린 모습인데, 무엇보다 '반전' 기럭지가 눈길을 끈다.


특히 플랫슈즈를 신고도 8등신 느낌을 자아내는 모습은 극 중의 '순둥순둥한 자윤'과는 완전히 상반되는 느낌을 준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은 "김다미는 약간 말이 꼬이면서 수줍어하는 느낌이었다"면서도 "비율이 정말 살 떨리게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갈 때 팬이 주는 선물을 받으면서 세상 가장 행복한 웃음을 지어 너무 예뻤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마녀'는 10일 기준 관객 187만명 정도이며, 300만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