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한 여성 도망가자 아파트 1층 방충망까지 뚫고 들어간 '군인'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술에 취한 육군 현역 장교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9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39사단 거제대대 소속 A중위(24)가 여성을 강제추행하고 폭행한 혐의로 헌병대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25일 오후 11시께 거제시 양정동 군인아파트 부근에서 만취한 A중위가 지나가던 40대 여성을 강제로 껴안았다.


피해 여성은 소리를 지르며 달아났고, A중위는 아파트 1층 가정집 쪽으로 뛰어갔다.


인사이트CCTV에 포착된 A중위 / KNN


인사이트KNN


이어 A중위는 가정집 안에 있는 주부를 발견하고 방충망을 뜯어 무단 침입을 시도했다.


여성이 "여기서 뭐 하는 거냐"고 물어도 A중위는 대범하게 방충망을 뜯어냈다.


그때 여성의 남편이 나타나 누구냐고 묻는 목소리에 A중위는 침입을 포기하고 아파트 놀이터로 도망갔다.


두 차례 범행을 시도한 A중위는 그 뒤에도 놀이터에서 만난 고등학생(17)을 폭행했다.


인사이트KNN


인사이트SBS


소란을 피우던 A중위는 결국 한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39사단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헌병대로 인계된 A중위는 직위가 해제된 상태이며 강제추행 등의 혐의가 인정되면 군법으로 처벌할 예정이다.


한편 A중위는 사건이 발생했던 당일 저녁 부대 회식자리 후 만취 상태에서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