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리테일, '칼퇴' 위해 '일·생활 균형 워크숍'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 리테일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이랜드리테일의 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9일 이랜드리테일은 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돌아볼 수 있도록 '일생활균형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랜드리테일은 주 52시간 근로 및 직원들의 근무 환경 변화를 위해 리더의 인식 개선을 우선 과제로 보고 이 같은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 리테일


이번 워크숍은 이랜드 가산 사옥에서 50명의 지점장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일생활 균형재단의 안선영 연구원의 강의를 중심으로 워라밸 자가진단, 우선순위 정하기, 개인과 조직에 적용하기 등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랜드리테일은 지점장들이 일과 삶 속에서 우선순위 가치와 시간 관리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직원들의 근무 환경 변화가 더 빠르게 정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 리테일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리더의 인식이 바뀌지 않으면 직원들의 근무 환경이 혁신적으로 바뀌기 어렵다"며 프로그램 마련 취지를 밝혔다.


이어 "일과 삶의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눈치 보지 않고 연차 쓰기, 제시간에 퇴근하기 등 당연한 직원들의 권리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랜드라서 누릴 수 있는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