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청 공무원들에 "전원 명찰 차라" 지시

인사이트(좌)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1 (우)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전 직원에게 명찰 착용을 지시한 것과 관련해 공무원들이 적극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8일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노조)은 이 지사의 전 직원 명찰 착용 지시에 항의, 명찰제작 보류 통보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5일 이 지사는 경기도청 전 직원들에게 명찰 패용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청 총무과는 기존 공무원증과 별개로 목걸이 형태가 아닌 가슴에 다는 형태의 새로운 명찰 제작을 계획했다.


인사이트공무원증 / 뉴스1


노조 측은 이 지사의 지시에 대해 즉각 반발했다.


명찰 패용은 공무원들과 함께한 합의가 아닌 이 지사의 일방적인 결정인 데다 경기도청은 시민들을 상대하는 '대민업무'보다 '정책업무'를 주로 수용하기 때문에 명찰이 불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뿐만 아니라 노조 측은 공무원증이 있음에도 명찰은 신규로 제작하는 것은 예산낭비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지난 6일 이 지사와 전형수 비서실장, 전진상 정책실장 등 관련부서 등에 문자와 유선, 대면으로 명찰 패용 지시에 항의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같은 노조의 항의에 결국 경기도청 총무과는 명찰 제작 보류를 결정했다.


노조 측은 "앞으로도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조합원의 근로조건을 저해하는 집행부의 불리한 결정에 맞서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