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9일)부터 장마 다시 시작···"전국 120mm 물폭탄 쏟아진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이번주 월요일(9일)부터 전국 곳곳 강한비가 쏟아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남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9일부터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30~80mm, 경기북부 120mm 이상, 강원영동, 충청북부 10~50mm, 충청남부, 그 밖의 남부지방, 제주도 5~30mm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서는 시간당 30mm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120mm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인사이트(좌)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 (우) 뉴스1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많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 서울 21도, 대전·강릉 19도, 광주 22도, 대구·부산 20도 등 전국이 17∼2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5도, 춘천 24도, 대전·대구·부산 23도, 광주 27도 등 전국이 21∼28도로 오늘보다 낮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0일 비가 그친 후 우리나라는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과 일사효과까지 더해져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한여름 더위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제8호 태풍 '마리아'는 9일 오후 3시께 대만 타이베이 동남동쪽 1,06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