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작업하러 갔다가 10일째 행방불명 된 80대 할머니 추정 시신 발견

인사이트사진 제공 = 최모 씨 가족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양파 작업을 마친 뒤 집으로 돌아가다 실종됐던 80대 할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전남 해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해남군 황상면의 한 호수에서 8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신으로 발견된 여성이 지난달 28일 해남읍 남송리에서 실종된 최모(80) 할머니와 인상착의가 비슷하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최모 씨 가족


경찰에 따르면 발견된 여성 시신은 최씨가 실종 당시 입고 있었던 진분홍색 블라우스, 초록색과 검은색이 섞인 흰 꽃무늬 몸빼 바지, 붉은색 장화 등을 입고 있었다.


이 점으로 미뤄 최씨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경찰은 DNA 분석을 의뢰했다. 


또 시신에서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정확한 사인을 알아보기 위해 가족과 협의를 거쳐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앞서 최씨는 지난달 28일 해남읍 연동리 녹우당 초입에 있는 양파 작업장에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택시를 탔다.


이후 최씨는 다음 날인 지난달 29일 오전 7시 집 근처 기지국 반경 2km 내에서 잡힌 휴대폰 신호를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했다. 


최씨가 일하던 양파 작업장은 도로변에 있어 근처 차량 통행 자체는 많으나, 인적은 드문 곳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