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플라스틱 재활용 원사로 만든 'Z.N.E. 후디 팔리'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아디다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글로벌 리딩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환경 보호까지 생각한 'Z.N.E. 후디 팔리'를 출시했다.


5일 아디다스는 해양 환경 보호 단체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과 협업하여 해안에서 회수한 플라스틱 재활용 원사로 제작한 아디다스 Z.N.E. 후디 팔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공개된 후디는 2015년부터 시작된 팔리포더오션과의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해양 정화 작업으로 수거된 플라스틱 폐기물을 활용해 만들어진 제품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아디다스


아디다스는 스포츠 업계의 미래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더 나은 환경의 지구를 만들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새로운 아디다스 Z.N.E. 후디 팔리는 스포츠 업계의 환경친화적 이노베이션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내리고 있다.


플라스틱 재활용 원사를 사용해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하며 니트 소재로 만들어져 몸에 꼭 맞는 착용감이 특징이다. 


또한 몸을 편안하게 감싸주는 바디 매핑 기술을 적용해 통기성은 물론 신축성과 활동성까지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아디다스


물과 환경에 대해 남다른 열정을 보여주는 프랑스 수영 선수 코랄리 발미와 브라질 수영 선수 조앙 데 루카가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


코랄리 발미는 "나에게 바다는 전부다. 바다는 내가 훈련하고, 경쟁하고, 일하며 쉬는 곳이기에 나는 이를 지키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리라 다짐했다"며 그의 일환으로 이번 아디다스의 Z.N.E. 후디 팔리 캠페인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번 아디다스 Z.N.E. 후디 팔리 캠페인에는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아디다스의 트레이닝복을 완벽히 소화해 화제가 된 손나은이 다시 한번 모델로 발탁되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아디다스


아디다스는 손나은이 아디다스 Z.N.E. 후디 팔리를 착용한 화보 이미지를 함께 공개했다.


평소 바다와 환경 보호에 관심 있던 손나은은 "처음 Z.N.E. 후디 팔리를 착용하고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에서 개발한 원사로 제작되었다는 것에 매우 놀랐다"며 "더 나은 환경의 지구를 위하는 이번 캠페인에 함께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고 전했다.


첫 후디 제품으로 눈길을 끄는 아디다스 Z.N.E. 후디 팔리 제품은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센터를 비롯한 전국 아디다스 매장,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남성·여성 후디 17만 9,000에 만나볼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