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서브 신임 사장에 왕태욱 前 신한은행 부행장 취임

인사이트(좌) 신한서브, (우) 신한은행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왕태욱 전 신한은행 부행장이 신한서브 신임 사장에 취임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 산하 인력관리 회사인 신한서브는 신임 사장으로 왕태욱 전 부행장을 선임했다.


신한서브 신임 왕태욱 사장의 임기는 2년으로, 2020년 6월까지다.


앞서 왕태욱 신임 사장은 지난주 신한은행 동우회가 100% 지분을 보유한 인력관리 협력사 신한서브의 이사회를 통해 사장으로 내정됐다.


인사이트신한서브 홈페이지


왕태욱 사장은 1960년생으로 부산 브니엘고, 동아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1987년 옛 조흥은행에 입행했다.


이후 신한은행에서 홍보부장과 영업추진그룹 본부장, 브랜드전략본부장, 소비자브랜드그룹장을 두루 역임했다.


왕태욱 사장은 신망이 높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특유의 친화력으로 사내와 사외 인사와도 두터운 신뢰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신한금융 그룹 고위 관계자는 왕태욱 사장이 신한은행 선후배 사이에서 신임이 두터워 회사를 잘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한 은행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