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챙기려고 '인삼' 먹었다가 오히려 정상 세포 다 죽일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건강에 좋은 식품' 하면 대표적으로 꼽히는 인삼이 정상인의 심혈관 건강에는 되레 독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일 서울대학교 약학과 정진호 교수 연구팀은 인삼의 성분인 'Rg3'가 암세포를 죽이는 방식으로 심혈관 정상 세포 기능을 훼손한다는 사실을 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밝혔다. 인삼은 주로 암세포를 죽이는 데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약초다. 


앞서 연구팀은 Rg3가 혈관에서 수축·이완 기능을 지닌 평활근 세포의 기능을 파괴하고, 혈관 구조를 비정상적으로 바꾼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러한 세포 파괴로 심혈관의 수축·이완 기능이 마비되는 부작용이 발생하는데, 연구팀은 부작용 사례를 토대로 Rg3가 어떻게 심혈관 부작용을 일으키는지 분석했다.


연구 결과 Rg3는 암세포와 정상 세포에서 같은 방식으로 세포를 사멸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시험관과 실험용 쥐를 이용한 시험에서 Rg3를 투여한 결과, Rg3가 암세포와 정상 평활근 세포에서 동일한 세포사멸을 유발했다. 다시 말해 어떤 세포를 만나느냐의 차이일 뿐 Rg3는 만나는 세포를 모두 죽이는 역할을 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인삼 부작용 사례를 뒷받침해주는 첫 번째 연구결과라고 설명했다. 


WHO에는 장기간 인삼 섭취로 고혈압 또는 저혈압을 유발하는 심혈관 부작용이 발생했다는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연구에 관해 정 교수는 "암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죽이지 못하고, 정상 세포에도 독성이 나타나기 때문에 Rg3 성분을 항암제로써 활용하기는 현재로서 어렵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독성학 관련 학술지인 '푸드 케미컬 톡시콜로지'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