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아이디어 뱅크' 탁현민, 청와대 떠난다

인사이트

뉴스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한미 정상회담에서 만찬 메뉴에 '독도 새우'를 내놓는 등 남다른 기획력으로 문재인 정부의 신임을 받아온 탁현민 행정관이 청와대를 떠난다.


30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나가야 될 때가 됐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일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입장을 밝힌 탁 행정관은 "애초 6개월만 약속하고 청와대에 들어왔던 터라 예정보다 더 오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탁 행정관에 따르면 그가 사직 의사를 처음 밝힌 것 지난 평양 공연 이후였다.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부터 평양 공연까지 여러 행사를 기획했던 그는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에 사직 의사를 밝혔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남북정상회담까지는 있어야 하지 않겠냐며 사표를 반려했고, 탁 행정관도 이에 따랐다.


남북정상회담까지 무사히 마친 상황에서 탁 행정관은 "여러 차례 사직 의사를 밝혔지만 저에 대한 인간적인 정리에 청와대가 쉽게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굳이 공개적으로 사직 의사를 밝힌 이유"라고 말했다.


또 선거법 위반 재판의 1심 결과도 사직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됐다고 덧붙였다.


탁 행정관은 불법선거운동 혐의로 지난 18일 벌금 7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100만원 이하의 벌금은 직을 유지할 수 있는 조건이 되겠지만, 제게는 오히려 떠밀려 떠나는 것이 아니라 마음 편히 떠날 수 있는 이유가 됐다는 말"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탁 행정관은 "여러 소회는 언젠가 밝힐 시간이 오리라 생각한다. 굳이 이말 저말 안 하고 조용히 지내려 한다"며 "지나치게 많은 관심에 감사했다"고 전했다.


한편 공연기획 전문가로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캠프에서 활약한 탁 행정관은 각종 콘서트와 행사 등을 기획하며 신임을 얻었다.


이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 그는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에서 자신의 능력을 살려 각종 행사를 기획했다.


그러던 중 과거 탁 행정관이 쓴 저서에서 여성 비하 발언을 한 대목이 확인돼 '왜곡된 성의식' 논란에 휩싸이며 구설에 올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