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식량 추가 지급한 군 고위 간부 '공개 처형' 지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명령 없이 식량을 추가 지급한 군인에게 처형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데일리NK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과 가족에 식량, 연료를 추가 지급했다는 이유로 인민군 중장을 처형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처형 당한 사람은 현주성 인민무력성 후방국 검열국장(인민군 중장)이다.


현 중장은 평양시 모란봉 구역에 위치한 4·25 문화회관 회의실에서 공개 심판된 후 처형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 같은 조치는 김 위원장의 말로 단행된 것으로 해당 사실을 보도한 매체는 북한 형법과 형사소송법에 따른 절차가 완전히 무시된 처사라고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4월 10일 전시물자 종합 검열 중 서해 로켓 발사 시험장 실태 점검 중 현 중장의 말이 문제가 됐다.


당시 그는 "이제는 허리띠를 조이며 로케트(로켓)나 핵무기를 만드느라 고생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해당 발언은 직권남용이자 당의 선군노선 반대에 이적행위 발언으로 받아들여졌다.


이에 더해 현 중장은 연유 1톤, 입쌀 580kg, 강냉이(옥수수) 750kg을 당의 지시를 받지 않고 서해 해상사격장 군관 및 가족에 배급하도록 지시했다.


배급 지시 또한 당·군사·정권기관의 비밀을 엄수하지 못하고 선물로 선심 쓰며 당 사상을 오도하는 행위로 여겨졌다. 


김 위원장은 이 같은 사항을 전달받고 격노해 사형을 명령했으며 개인 우상화와 이념적인 중독의 싹을 잘라야 한다고 말했다고 데일리NK는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