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원'만 가져가도 제대로 '힐링 여행'할 수 있는 신비의 나라 라오스

인사이트Instagram 'laostourism'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금은 젊은이들의 '핫'한 여행지로 떠오른 곳이 있다.


동남아 '라오스'다. 


'꽃보다 청춘' 등 TV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고 한국에서 바로 갈 수 있는 직항이 생기면서 라오스는 여행 계획을 세울 때 선택지에 늘 들어가게 되는 매력적인 여행지가 됐다.


생생한 자연과 액티비티, 풍부한 먹거리 등 즐길 거리도 많지만 사람들에게 가장 매혹적으로 다가오는 라오스의 장점은 바로 저렴한 물가다.


우리 돈 7천 원 정도면 푸짐하고도 고급스러운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으며 대중교통 역시 '흥정'만 잘한다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비싸서 엄두도 못 내는 마사지 역시 이곳에서는 한화 6천 원에서 9천 원 정도면 시원하게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laostourism'


5박 6일의 일정에 30만~40만 원 정도면 남부럽지 않은 '힐링'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적은 돈으로 아름다운 자연은 물론 다양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보니 돈을 쓴다는 느낌보다 오히려 돈을 벌고 가는 느낌을 받을 때도 있다고.


다음번 휴가는 저렴한 돈으로 신비로운 매력 속에 푹 빠질 수 있는 라오스로 가보는 것은 어떨까.


라오스의 아름다운 경관은 사진으로 먼저 만나보자. 


인사이트Instagram 'carlosberruezo'


인사이트Instagram 'mistybleu17'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aostourism'


인사이트(좌) Instagram 'onlyfortravel', (우) Instagram 'wonderlilou'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