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한-러 전력연계 위해 러시아 국영 전기회사와 MOU체결

인사이트동북아 수퍼그리드 / 한국전력공사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국과 러시아가 동북아 수퍼그리드를 실현하기 위해 공동 연구 협약을 맺었다.


지난 22일 한국전력과 러시아 국영 전력 회사 로세티(ROSETTI)는 러시아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양사 경영진,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러 전력계통 연계를 위한 공동연구 MOU' 를 체결했다.


이날 MOU는 한-러 정상회담 기간 중 경제사절단 일원으로 참가해 추진됐다.


한-러 간 전력계통을 연계하고 러시아 천연자원을 공동으로 개발·활용하기 위해,양국 간 전력망 연계에 대해 공동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시행하는 것이 골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한국전력공사


또한 이날 MOU는 배전망 시범사업을 위한 공동연구도 포함해 앞으로 한전의 선진 배전망 기술과 노하우를 러시아에 전수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한-러 전력망 연계는 이번 MOU체결로 인한 공동연구로 전력연계의 기술성·경제성이 입증된다면 한-중 연계사업과 함께 한-러 연계사업도 추진에 탄력을 받으며, 동북아의 청정에너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한전은 잉여전력을 상호 공유하는 국가간 대용량 전력망인 '동북아 수퍼그리드' 추진을 위해 지난해 중국 SGCC, GEIDCO와 한-중 전력연계 사업개발을 위한 MOA를 체결한 바 있다.


현재는 한-중간 정기적인 회의와 검토를 통해 전력연계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