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일본 금융권 사상 최대 '1200억엔 규모' 사무라이 본드 발행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bank, (우) 뉴스1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이 일본 금융권 사상 최대 규모의 엔화 표시 채권 발행을 받았다.


21일 한국수출입은행은 아시아 기관 역대 최대인 1200억엔 규모의 사무라이 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무라이 본드는 외국기관이 일본 내에 발행하는 엔화 표시 채권으로 양키본드(yankee bond), 불독본드(bulldog bond) 등과 함께 3대 국제채권으로 불릴 정도로 규모가 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국수출입은행에 따르면 해당 시장은 보통 일본 투자자들이 참여하지만 이번에는 아시아계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등 비일본계 투자자의 주문도 대량 확보했다고 말했다.


당초 800억엔을 목표로 했으나 투자 주문이 몰려 오히려 한국수출입은행이 발행 금액을 1200억엔 규모로 늘릴 정도였다.


이날 발행된 채권은 1.5년 만기 700억엔과 3년 만기 500억엔으로 만기나 금리 조건이 다른 2가지 채권을 동시 발행하는 '듀얼 트란쉐(Dual Tranch)'로 구성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금리 또한 1.5년물 0.16%와 3년물 0.27%로 역대 한국계 사무라이 본드 중 최저 수준에 이른다.


한국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일본 단일시장에서 11억 달러 상당의 채권 발행에 성공한 것은 한국 기관의 외화차입 시장 다변화 측면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달 동경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이후 일본 투자자들이 한국물에 태도가 우호적으로 전환되었다고 평했다.


수출입은행은 사무라이 본드 발행을 포함해 올해 들어 총 58억달러를 조달해 연간 목표량인 80억달러의 약 73%를 달성한 상태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외화 자금은 일본 진출 사업 지원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