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박사 "추석 연휴, 가족과 함께 호주 다녀오세요"

인사이트사진제공 = 노랑풍선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다가오는 추석 연휴, 사랑하는 가족과 천혜의 자연환경을 바라보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21일 여행박사는 추석에 떠나기 좋은 여행지로 호주와 뉴질랜드를 추천하고, 연휴의 시작인 9월 21일 단 하루 출발하는 여행 상품을 선보였다.


호주는 고층 빌딩 지대가 어우러진 시내와 광대한 자연 두 가지 매력을 모두 지니고 있다.


대표 도시인 시드니는 고풍스러운 골목과 세련미를 갖춘 고층 빌딩 지대의 독특한 매력을 볼 수 있는데, 그중 세계 3대 미항 중 하나인 시드니 항만에서 바라보는 오페라하우스와 하버 브릿지는 시드니의 시그니처 풍경이라고 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gettyimages


번잡한 시내에서 벗어나면, 광대한 자연을 그대로 들여다볼 수 있는 장소도 많다.


아름다운 해안 도시 울릉공은 평화로운 바다 풍경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울릉공으로 가는 해안도로 그랜드 퍼시픽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기면 아름다운 경관은 덤으로 따라온다.


유네스코로 지정된 블루마운틴 국립공원에서 산책길을 따라 산림욕을 즐기고 케이블카에 탑승해 블루마운틴의 절경을 감상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경험이다.


특히 사막과 바다를 모두 감상할 수 있는 포트스테판은 시드니 여행객들이 사랑하는 장소이다.


이곳에서 꼭 해봐야 하는 것이 바로 모래 썰매인데, 경사각도 60~70도, 길이 25m의 내리막 모래언덕에서 모래 썰매를 타고 질주해보지 않고서는 포트스테판을 제대로 즐겼다고 할 수 없을 정도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노랑풍선


뉴질랜드는 냉탕과 온탕을 번갈아 넘나드는 이국적인 자연환경을 갖고 있다.


남섬으로 가면 만년설이 뒤덮인 생태계의 보고를 만날 수 있다. 피요드르 협곡 밀포드 사운드에선 빙하물이 녹아떨어지는 폭포수가 흘러내리고, 마운틴쿡으로 가면 구름을 뚫을 듯 눈 덮인 산봉우리 14개가 경이로운 자태를 뽐낸다.


퀸스타운 역시 반전 매력이 있다.


밀포드 사운드 산봉우리와 와카티푸 호수로 둘러싸인 고요한 도시는 놀랍게도 번지점프가 최초로 시작된 곳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gettyimages


그 명성에 걸맞게 발달된 액티비티를 즐기러 전 세계 여행객이 모여든다.


요트 도시 오클랜드와 양털 깎기 쇼를 볼 수 있는 농장투어, 와이토모 반딧불 동굴 투어도 뉴질랜드 여행 코스에서 빠뜨리기 아까운 핫스팟이다.


반면 뉴질랜드 북섬에는 화산지대가 나타난다. 로투루아에는 한 시간에 한 번꼴로 온천수가 20~30m 높이로 솟구치는 간헐천이 있다. 주변에 있는 마오리족 민속마을에서 전통춤을 관람한 다음 지열에 익힌 마오리족 전통식 항이요리를 먹어보는 것도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로투루아 호수를 바라보며 천연 광천수 노천탕에서 피로를 푸는 폴리네시안 온천욕은 뉴질랜드에서 만난 뜻밖의 행운이라 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gettyimages


여행박사의 호주 여행은 시드니 시내와 동남부지역, 포트스테판, 블루마운틴 국립공원을 관광하는 3박6일 패키지 일정으로 189만9000원부터 판매된다.


호주 관광은 물론 오클랜드, 와이토모 동굴, 퀸즈타운, 밀포드사운드, 마운트쿡 국립공원 등 뉴질랜드의 남북섬을 완전정복하고 오는 호주·뉴질랜드 8박11일 패키지는 299만9000원부터다.


캐세이패시픽 항공을 이용하며, 전 일정 호텔 숙박, 일정상의 관광지 입장료를 포함한 가격이다. 최소예약인원은 4명으로 4인 가족이 함께하면 출발 보장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