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ENTED BY 한국존슨앤존슨
건강한 잇몸을 위해 '양치'와 '가글'을 함께 해야 하는 진짜 이유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난 젊으니까 잇몸에 신경 안 써도 돼"


이런 잘못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하지만 정말 당신의 잇몸은 '안녕'한 것일까?


최근 음주, 흡연, 잘못된 양치 습관 때문에 젊은 층에서도 치은염 등 잇몸질환이 많이 나타난다.


연령에 상관없이 전 국민 5명 중 1명꼴로 치주 질환을 겪는다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발표가 있을 정도.


중장년층에 비해 치주 질환에 대한 관심도 정보도 부족한 젊은 층은 특히 '예방법'도 전혀 모르는 경우가 허다해 병을 키우고 방치하기 일쑤다.


한번 생긴 잇몸질환은 불쾌한 '입 냄새'까지 유발해 대인관계에도 지장을 준다.


잇몸 건강은 칫솔질만으로 지키기 부족한 것이 현실. 100세 인생 동안 건강한 잇몸을 유지하기 위해 어떤 생활습관을 가져야 할까.


인사이트

인사이트 YTN사이언스 '황금나침반'


"구강청결제 사용만이 해답이다"


칫솔질과 달리 입속 전체에 남아있는 유해균을 소독하는 구강청결제(가글)는 잇몸 관리 필수품이다.


칫솔질과 가글이 같은 것 아니냐고? 애초에 가글은 칫솔질과 그 목적부터 다르다. 가글은 칫솔이 닿지 않는 곳까지 소독해준다.


실제 칫솔질만 했을 경우 입속 전체 면적의 단 '25%'만 커버할 수 있다.


나머지 75%에 남아 있는 수백만 마리의 세균은 양치를 끝내도 여전히 살아남아 잇몸질환을 일으킨다.


특히 칫솔이 잘 닿지 않는 '잇몸선'은 유해균이 남아있을 확률이 높으며, 잇몸선에 유해균이 남게 되면 치은염, 치주염 등을 유발하게 된다. 


이때 구강청결제(가글)를 사용하면 남아 있는 세균을 억제할 수 있으며 칫솔질과 치실, 구강청결제를 모두 사용할 경우 21%의 치은염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사이언스 '황금나침반'

실제 가글의 효과를 증명한 실험 결과는 놀라움을 자아낸다.


각각 '칫솔 + 물', '칫솔 + 치실 + 물', '칫솔 + 치실 + 에센셜 오일이 함유된 구강청결제'로 양치 및 가글을 한 결과는 실로 충격적이었다.


바로 '에센셜 오일'이 함유된 구강청결제가 플라그를 51%, 치은염을 21%나 더 감소시켰기 때문.


구강청결제의 종류에 따라 입속 세균의 제거 정도가 확연히 차이 났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사이언스 '황금나침반'


그렇다면 어떤 가글을 골라야 할까.


구강청결제는 네 가지 에센셜 오일 (유칼립톨, 티몰, 살리실산메틸, 레보멘톨) 기반의 제품과 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CPC)기반 제품으로 나뉜다.


이중 전자가 후자 대비 '7배'나 더 깊이 있는 플라그 억제력을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양과 같은 빈도로 쓰더라도 '네 가지 에센셜 오일'이 함유된 제품을 쓰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YTN사이언스 '황금나침반


하지만 아무리 에센셜 오일이 함유된 효과적인 구강청결제라 할지라도, 올바르게 사용하지 않으면 소용없는 법.


구강청결제는 사용 후 바로 헹구지 않아야 한다.


물로 바로 헹궈낼 경우 용액이 희석되며 세균 억제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지금 구강청결제를 사용하고 있다면 제품 성분표에 'CPC'(세틸피리니늄염화물수화물) 혹은 '염화세틸피리디늄'이 포함돼 있는지 반드시 확인하자.


그리고 해당 성분이 포함된 구강청결제를 올바른 방법으로 사용해 입속 청결을 효과적으로 지키도록 하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