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산 다시마' 400톤 구매하며 어촌 경제 도운 '농심 너구리'

인사이트사진 제공 = 농심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농심이 올해도 싱싱한 국산 다시마 구매에 나섰다.


14일 국내 식품 업체 농심은 국민 라면 너구리의 인기 비결인 '완도산 다시마'를 올해도 400톤 규모로 구매한다고 밝혔다.


다시마 수확철을 맞아 고품질의 다시마를 사들여 너구리의 인기를 이어가는 동시에 완도 어민들과의 상생 약속도 지켜나간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6월부터 본격적으로 거래되는 다시마를 구매하기 위해 완도군 금일도 다시마 위판장에 매일 나서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농심


계획한 연 400톤 물량을 6월 한 달간 대부분 이곳에서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주로 협력업체를 통해 경매에 참여하고 있으며, 매일 일정량의 다시마를 선별해 구매하고 있다.


농심은 다시마 최대 산지인 완도 내에서도 제일의 품질을 자랑하는 금일도 다시마를 36년째 고집하고 있다.


이는 1982년 출시된 너구리의 역사와 궤를 같이 한다. 36년간 농심이 구매한 금일도 다시마는 1만 4천여 톤에 달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농심


농심의 완도 다시마 사랑은 지역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오랜 기간 농심이 보여준 다시마 구매는 어민들의 안정적인 판로를 보장해주고, 나아가 어촌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평을 받고 있다.


농심 측은 "너구리의 인기 비결이 완도산 다시마인 만큼, 너구리 판매와 수출이 더욱 늘어나 국산 다시마 사용도 함께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