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으로 증명된 '이별 후유증'을 쉽게 극복하는 방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도깨비'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지면 언제나 후유증이 따른다.


서로 다름을 인지하고 헤어졌지만 같이 보냈던 시간, 추억 때문에 한순간에 상대방을 잊는 것은 어렵다.


잊으려고 노력하면 오히려 더 생각나는 그 사람.


그를 완벽히 잊고 싶다면 최근 미국 미주리주 대학교 세인트루이스캠퍼스 연구진이 발표한 연구 결과를 참고해보자.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효과적으로 전 연인을 잊는 방법에 대해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연애의 발견' 


연구진은 먼저 평균 2.5년 이상 교제하고 헤어진 20~37세 성인 24명의 참가자를 모집해 네 그룹으로 나눴다.


각 그룹에 속한 참가자들은 연구진이 제시한 세 가지 방법으로 이별의 고통을 이겨내야 했다.


연구진이 제시한 세 가지 전략 중 첫 번째 전략은 헤어진 사람을 부정적으로 재평가하는 방법이다. 전 연인의 싫었던 모습, 습관을 떠올리는 것이다.


두 번째 전략은 억지로 잊으려고 하기보다는 사랑했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숲속의 작은집'


세 번째 전략은 헤어진 연인과 관계없는 일이나 생각을 하는 것이다. 취미 활동을 해 전 애인의 생각이 들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다. 


네 번째 그룹은 통제집단으로, 아무런 방법도 하지 않았다.


이후 연구진은 참가자들의 머리에 전극을 설치해 전 연인의 사진을 봤을 때 이들의 감정이 어떤 반응을 하는지 뇌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세 그룹의 뇌파도에 차이가 있었다.


과거 연인에 대한 나쁜 모습을 떠올린 그룹은 전 연인에 대한 감정이 많이 수그러들었지만, 실험을 처음 시작했을 때보다 감정 상태는 불안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혼술남녀'


취미활동을 통해 자신만의 시간을 보냈던 사람들은 앞 그룹에 비해 고통은 느끼지 않았지만, 사랑의 감정을 없애는 데는 효과가 없었다.


하지만 과거에 좋았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였던 두 번째 그룹은 연인의 사진을 보고 감정의 강도가 크게 떨어졌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미주리대학 뇌과학자 산드라 랜지슬랙 교수(Sandra Langeslag)는 "앞서 사용된 두 가지 전략은 모두 일시적이다"며 "과거에 있었던 일과 감정 상태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자신이 잘못했던 점을 글로 써 내려가면서 고통을 극복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사랑 감정을 조절할 줄 아는 사람이 이별을 제일 잘 극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