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린 엄마가 건넨 말 한마디에 딸은 눈물을 펑펑 쏟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친정엄마'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딸은 치매가 점점 심해지는 엄마가 건넨 한 마디에 눈물을 멈출 수 없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치매에 걸린 엄마에게 화냈던 딸이 뒤늦게 오열했던 가슴 아픈 사연이 재조명됐다.


평범한 직장인이었던 사연의 주인공은 얼마 전 치매 초기를 진단받은 엄마와 함께 살고 있었다.


아빠와 오빠도 함께 살고 있었지만, 엄마는 사연의 주인공만 또렷이 기억해 언제나 딸만을 찾았다.


그러던 어느 날, 평소처럼 퇴근하고 집으로 돌아온 주인공은 난장판이 된 화장실을 발견했다.


바디로션과 물이 뒤섞여 더러워진 화장실 안에는 벌거벗은 엄마가 입술이 파래진 채 덜덜 떨고 있었다.


주인공을 발견한 엄마는 "이게 이상하다. 거품이 안 난다"며 텅 비어있는 바디로션을 눈앞에 들이밀었다.


바디로션을 바디워시로 착각했던 엄마가 거품이 나지 않자 한 통을 그대로 짜냈던 것이다.


직장에서 고단한 하루를 보내고 왔던 주인공은 순간 짜증이 치밀어 올라 엄마에게 온갖 짜증을 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친정엄마'


하필이면 왜 자신만 또렷하게 기억해 수발을 들게 하는지 억울하기도 했지만, 주인공은 곧 엄마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주인공은 잠들기 전 자신의 옆에 누워있는 엄마를 꼭 끌어안으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엄마 화내서 미안해"


"왜 미안해? 왜 미안해?"


"내가 엄마한테 아까 화냈잖아. 그래서 너무 미안해"


어린 아이 같은 표정으로 가만히 듣고만 있던 엄마는 주인공을 위로하는 것처럼 말했다.


"아니야. 화낸 적 없어. 밥도 먹여주고 재워주고 다 하잖아. 엄마가 귀찮게 해서 미안해"


치매가 점점 심해지는 엄마를 보면서 눈 딱 감고 가스 밸브를 끊어볼까도 생각했던 주인공은 이 말을 듣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


매일 짜증 내고 나쁜 생각까지 했던 자신에게 오히려 엄마가 미안하다고 말하는 것이 가슴 아팠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친정엄마'


생각해보면 그동안 엄마는 잘해줬던 일만 반복적으로 말하면서 주인공을 '착한 딸'로 만들었다.


주인공은 그제야 엄마가 그냥 조금 빨리 어린아이가 된 것뿐인데 짜증을 냈던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엄마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게 될까 봐 무섭다는 주인공은 "왜 하필 우리 엄마 기억을 훔쳐 갔는지 원망스러울 때도 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곧 밝은 모습을 보이며 "내일부터는 다시 엄마가 웃을 수 있도록 힘내야겠다"고 다짐을 남겼다.


자식들에게 조건 없는 사랑을 보여주는 엄마들은 언제나 "괜찮다"고 말한다.


그리고 우리는 때로는 너무 늦게 이 말의 진짜 의미를 알아채곤 한다.


"괜찮다"는 말의 의미는,


"언제나 나는 너를 사랑한다"는 뜻이라는 것을 말이다.


너무 늦기 전에 엄마에게 나도 당신만큼이나 사랑한다고 표현해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