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호스트 정보 등록해 안전한 게스트하우스 만들어요"

인사이트사진제공 = 여기어때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여기어때'가 안전한 게스트하우스를 만들기 위해 업주 본인의 사진과 실명을 등록·공개한다.


14일 숙박 앱 서비스 여기어때는 전국 게스트하우스 제휴점을 상대로 호스트 본인의 사진과 실명을 등록·공개하는 '호스트 정보 등록 정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재 호스트 개인정보 등록이 완료된 게스트하우스는 200여 개다.


여기어때는 제휴점주들을 상대로 정보 등록을 유도해 등록 제휴점 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여기어때


이와 함께 등록된 프로필과 실제 호스트의 정보가 일치하는지 단계적으로 전수조사도 진행된다.


최근 여행의 수여가 늘면서 게스트하우스의 인기도 높아졌지만 빈번한 사고도 발생했었다.


게스트하우스는 일반숙박업과는 달리 공중위생법이나 관광진흥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일정 조건만 충족한다면 누구나 개업과 운영이 가능하다 보니 게스트하우스가 안전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gettyimages


이에 여기어때는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 혼자 여행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여성들도 마음 놓고 숙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호스트 정보 등록 정책을 도입했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검증된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불안감을 줄여, 여행의 즐거움이 높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