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생이 만나는 띠동갑 남자를 '죽일듯' 째려보는 '동생 바보' 오빠

인사이트JTBC2 '연애직캠'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여동생의 띠동갑 남자친구를 마주한 오빠의 반응은 어떨까.


14일 방송된 JTBC2 '연애직캠'에는 21살 여동생이 SNS를 통해 만난 12살 연상의 남자친구를 마주한 오빠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말로만 듣던 동생의 남자친구를 본 오빠는 요동치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입술을 꽉 깨문 채 "듣기로는 나이 차가 많이 나더라"며 "처음에 들었을 땐 부정적이었다"라고 말한 뒤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냈다.


인사이트JTBC2 '연애직캠'


오빠는 자신보다 8살 형인 동생의 남자친구를 대하는 데도 어려움이 없었다. 그는 상대를 '정재형 씨'라고 칭하며 서열 정리까지 확실히 했다.


대화가 진행되고, 남자친구의 일관성 있는 공손한 태도에 오빠의 마음도 서서히 풀리는 듯했다.


그는 "편견을 가지면 안 됐는데 나이가 좀 그랬다"며 "이렇게 보니까 괜찮으신 분 같다"고 어렵사리 허락을 내놨다.


하지만 여전히 경계의 끈은 놓지 않았다. 오빠는 "통금 시간은 지켜주고 여행 갈 때 부모님한테 말은 못해도 오빠들한테는 꼭 말해달라"고 당부했다.


딸을 보살피는 아빠로 '완벽 빙의'한 오빠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JTBC2 '연애직캠'


YouTube '스튜디오 룰루랄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