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움 따윈 '1도' 없는 재벌 2세 연기하기 위해 롤러코스터 타며 열연 펼친 박서준

인사이트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놀이기구 따윈 무서워하지 않는 재벌 2세를 연기하기 위해 박서준이 혼신의 연기 투혼(?)을 펼쳤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이영준(박서준)과 김미소(박민영)이 달달한 놀이공원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준은 평소 놀이공원을 가고 싶어 했던 김미소가 놀이기구 타는 것을 좋아하는 걸로 착각해 자신 있게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로 이끌었다.


롤러코스터를 탄 김미소는 겁에 질려 소리를 지르며 무서워하는 반면에 그 옆에서 이영준은 팔짱도 풀지 않은 채 근엄한 표정으로 즐겼다.


인사이트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놀이기구에 공포심 따윈 전혀 없는 이영준은 롤러코스터가 식은 죽 먹기인 것 마냥 앞만 바라보며 무표정으로 롤러코스터의 짜릿함을 느꼈다.


하지만 그런 이영준을 연기하기 위해 박서준은 심장을 꽉 부여잡은 채 혼신의 연기를 펼쳐야 했다. 


롤러코스터 탑승 내내 박서준은 안전바를 잡고 타도 무서운 롤러코스터를 팔짱을 낀 채로 타야 했다.


극강의 공포를 그대로 느낄 수밖에 없었던 박서준은 입 밖으로 터져 나오는 비명을 참기 위해 입술을 꾹 다물었다.


인사이트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하지만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으려고 하는지 아니면 무서움에 튀어나오려는 소리를 억제하려는지 입술을 씰룩 거리며 앙 다물려고 하는 모습이 속속 포착돼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이영준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투혼을 불태운 박서준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표정으로 무섭다는 것이 드러나 너무 웃겼다"면서도 그의 연기 열정에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Naver TV '김비서가 왜 그럴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