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유승민, '지방선거 참패' 책임지고 대표직 사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다만 그는 보수 재건의 의지를 표명했다.


유 공동대표는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 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어 "개혁 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그럼에도 개혁 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 보수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날까지 저의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중심의 보수 재편과는 거리를 두는 발언이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