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TK) 지역만 빼고 파란색으로 뒤덮힌 대한민국 현 상황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6·13 지방선거 17개 광역단체장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 상황에서 SBS가 출구조사 결과를 반영해 방송에 내보낸 '대한민국 지도'가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KBS와 MBC, SBS 방송3사는 이날 오후 5시까지 집계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공동 출구조사 결과를 오후 6시 투표 종료 직후 일제히 발표했다.


인사이트SBS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은 서울(박원순), 경기(이재명), 인천(박남춘) 등 수도권은 물론 부산(오거돈), 경남(김경수), 광주(이용섭), 대전(허태정), 울산(송철호), 세종(이춘희), 강원(최문순), 충북(이시종), 충남(양승조), 전북(송하진), 전남(김영록) 등 14곳에서 앞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대구(권영진), 경북(이철우)에서만 우위를 보였다. '보수의 성지'라고 불리는 TK(대구·경북) 지역에서만 승리할 것으로 관측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이마저도 예전처럼 압도적인 상황이 아니어서 자유한국당은 무거운 침묵만 흐르고 있다. 무소속은 제주(원희룡)가 우위를 나타냈다.


이런 현 상황을 SBS가 잘 표현했다. SBS는 출구조사 결과를 각 당을 대표하는 색깔로 구분해 지도에 표시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 결과 빨간색의 TK 지역만 마치 '외딴섬'처럼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역시 보수의 성지다", "이제 자유한국당은 TK 지역에서만 활동해야겠다", "이번엔 겨우 이기겠지만 다음 선거 땐 위험할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국 12곳에서 진행된 국회의원 재보선 출구조사도 17개 광역단체장 출구조사 결과와 비슷했다.


인사이트뉴스1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10곳, 자유한국당이 1곳에서 각각 이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 제천·단양의 경우 경합세를 보였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한 명도 자리를 얻지 못할 것으로 예측됐다. 가장 유력한 후보였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3등에 머물 것으로 예측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