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 동안 478번 '19만mL' 헌혈해 장관상 받는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기사 / gettyimage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6월 14일인 오늘은 '세계 헌혈자의 날'이다. 


지난 13일 보건복지부는 14일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을 맞아 서울 영등포구 KBS 아트홀에서 김동식 상명중학교 교사에게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표창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33년 동안 478번의 헌혈을 해오며 몸소 생명 나눔 문화 확산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기사 / gettyimages


보통 성인 남성 1회 헌혈량이 400mL인 것을 감안하면 김씨가 33년간 헌혈한 피의 양은 19만1,200mL에 이른다. 


보통 몸무게가 60kg 나가는 성인 남성의 평균적인 혈액량은 약 4,800mL이다. 


김씨가 헌혈한 19만1,200mL의 피를 4,800mL로 나누면 몸무게 성인 남성 40여 명의 혈액과 맞먹는다. 


그는 이 많은 양의 피를 헌혈하기 위해 한 달에 한 번 이상 헌혈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기사 / gettyimages


17세부터 헌혈을 지속해온 김씨는 교사로서 학생과 동료 교사에게 헌혈의 중요성을 알려왔다.


김씨의 가족들도 그의 헌신을 본받아 그와 함께 헌혈에 참여해왔다. 복지부는 김씨의 배우자인 최모씨도 김씨를 따라 104번의 헌혈을 하고 장기, 골수, 시신 기증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수상자로 선정된 김씨는 "헌혈은 가장 손쉬운 생명 나눔 방법의 하나"라며 " 앞으로도 헌혈을 위해 열심히 건강관리를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기사 / gettyimages


한편 김씨 이외에도 헌혈 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을 포함한 개인 28명도 장관 표창을 받는다.


또 최근 5년 동안 교직원과 학생 4,218명이 헌혈에 나선 용문고등학교도 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292만8,670명이 헌혈에 동참한 가운데 47.4%로 학생의 헌혈 참여가 가장 많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