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으로 얇아 '극세사 허리'로 불리는 2003년생 러시아 모델

인사이트

Instagram 'florenslilium'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이 허리 두께 실화야?"


갸녀린 허리를 가진 한 소녀의 모습을 보고 누리꾼들이 한 말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상에서는 러시아 모델 야나 포플라프스카야(Yana Poplavxkaya)의 일상 모습이 담긴 사진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003년생으로 올해 15세가 된 야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일상 모습을 꾸준히 게재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florenslilium'


공개된 사진들에서 야냐는 작은 얼굴과 뚜렷한 이목구비, 모델답게 슬림한 보디라인과 다양한 자세로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것은 단연 '허리'라 할 수 있다.


야냐는 마치 한 손에 다 잡힐 것처럼 갸녀린 허리를 자랑한다.


특히 야냐가 자신의 옆모습을 촬영해 올린 사진을 보면 절로 감탄이 나온다.


인사이트Instagram 'florenslilium'


넓은 골반과 얇은 허리가 대조돼 얇은 야냐의 허리를 더욱 얇아 보이게 하기 때문.


이에 일각에서는 비현실적으로 허리가 얇다며 포토샵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자 야냐는 사진이 아닌 동영상을 게재해 자신의 허리와 관련한 오해와 의혹을 한 번에 해소시켰다.


어린 나이지만 남다른 분위기와 콜라병 같은 몸매를 자랑하는 야냐 포플라프스카야의 일상 모습을 소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florenslilium'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