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오후 6시 종료…"2시간 남았다"

인사이트

뉴스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우리동네 일꾼을 뽑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앞으로 2시간 뒤면 모두 종료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전국단위 선거인 만큼 유권자들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전 국민의 관심이 쏠린다.


13일 오전 6시부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전국 1만4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투표율은 53.2%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같은 시각 투표율인 49.1%보다 4.1% 포인트 높은 수치다.


인사이트뉴스1


현재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는 지역은 전남으로 63.9%를 넘어섰다. 제주(59.8%), 전북(59.6%), 경북(59.0%) 등이 그 뒤를 차지하고 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인천이다. 인천은 전국 투표율 53.2%보다도 못 미친 48.2%에 그쳤다. 대구도 49.5%로 절반을 넘지 못했다. 


투표는 오후 6시까지이며 투표가 끝나면 전국 254곳 개표소에서 개표 작업이 진행된다.


개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서 오후 7시 30분부터 확인할 수 있다. 오후 10시 30분께 점차 당선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해 자정께 확실시 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개표기 점검 중 / 뉴스1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처음 열리는 전국 단위 선거인터라 더욱 의미가 크다.


여당에게는 지난 2년을 평가받는 자리이며 야당에게는 정부 견제 심리를 확인할 수 있는 장이기도 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문재인 정부에 계속해서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이어가려면 여당에 대한 지지가 필요함을 재차 읍소했다.


반면 야권은 정부 견제를 통해 잃어버린 민심을 이번엔 확실히 찾아오겠다는 심산이다.


자유한국당은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라는 슬로건을 내걸었고, 바른미래당은 '망가진 경제, 내 지갑은? 내 일자리는?'이라는 슬로건으로 민생경제를 강조했다.


여야 모두 이번 선거에 사활을 건 상황. 과연 국민들의 표심은 어디로 향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