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들고 '박근혜 탄핵' 반대한 보수 집회에 '팩폭' 날린 외국인 기자

인사이트MBC '6월 항쟁 특집-어머니와 사진사'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태극기 집회 현장을 찾은 외국인 기자가 보수 단체에 묵직한 직구를 던졌다.


지난 11일 MBC 스페셜 '6월 항쟁 특집-어머니와 사진사'에서는 미국인 사진작가 킴 뉴턴이 30년 만인 2017년에 한국을 다시 찾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1987년. 전두환 정권을 규탄하는 거리시위가 매일같이 이어지던 그 시기, 뉴턴은 최루탄이 폭우처럼 쏟아지는 서울 거리를 뛰어다니는 기자였다.


뉴턴은 그해 한 장의 사진을 찍어 유명해졌다. 최루탄을 맞아 사경을 헤매다 29일 만에 죽음을 맞이한 故 이한열 열사의 추모식 사진으로, 연세대 정문 앞에서 촬영한 사진이었다.


푸른 눈의 기자는 이같은 일련의 일들을 통해 6월 항쟁의 산증인이 됐다. 그리고 30년이 지나 2017년, 최루 가스가 가득하던 서울 거리에 다시 섰다.


인사이트MBC '6월 항쟁 특집-어머니와 사진사'


뉴턴이 도착한 지난해 3월, 서울에서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탄핵 촉구 집회가 한창이었다. 반대쪽에서는 한 손에 태극기를 들고나온 보수 단체의 탄핵 반대 시위가 열렸다.


시청광장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 태극기와 성조기가 함께 있던 현장에서 뉴턴은 미국인이란 이유로 환영을 받기도 했다.


뉴턴은 자신을 반기는 시위 참가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저는 1987년 한국에 있었기 때문에 학생들이 민주화운동으로 한국에 민주주의를 가져다주는 것을 직접 봤어요. 그때가 있었기에 오늘날 여러분들이 여기서 평화롭게 집회를 할 수 있는 거예요. 그렇죠? 1987년이었으면 여기는 최루가스로 자욱했을 거예요"


2017년이 되어서야 1987년에 자신이 카메라에 담은 것이 무엇이었는지 알게 됐다는 푸른 눈의 기자. 그것은 민주주의 그 자체였다.


인사이트MBC '6월 항쟁 특집-어머니와 사진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