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사귄 남친이 결혼식 날 '트랜스젠더'라고 고백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비 기자 = 7년 사귄 남자친구와 꿈에 그리던 결혼식을 올리던 날, 충격적인 비밀을 알게 된 신부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넥스트샤크는 여자친구에게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숨기고 결혼식을 올린 인도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인도 케랄라에 거주하는 익명의 여성은 7년 동안 한 남성과 긴 연애를 지속해왔다.


남자친구를 너무나 사랑해 결혼까지 하고 싶었지만 딱 하나 걸리는 것이 바로 서로 다른 종교였다. 부모님 역시 이를 이유로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반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Korea


하지만 여성은 남자친구를 포기할 수 없었다. 오랜 시간 알아온 그는 너무 좋은 사람이었고, 마치 영혼의 짝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결국 여성과 남자친구는 부모님을 설득하는 데 성공했고 결혼을 올리기로 했다.


결혼식 준비까지는 모든 것이 순조로웠다. 여성은 곧 다가올 신혼의 꿈에 부풀어 있었다.


얼마 후 그토록 기다리던 결혼식 날이 밝았다. 들뜬 표정으로 식을 준비하던 두 사람에게 갑작스레 당황스러운 소식이 날아들었다.


신랑의 부모님이 결혼식에 나타나지 않았던 것이다. 신부의 부모는 "어떻게 결혼식에 부모님이 참석하지 않을 수 있냐"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다행히 신랑의 간절한 설득으로 결혼식은 무사히 진행됐다.


인사이트영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 스틸컷 


그렇게 두 사람은 '첫날 밤'을 맞을 수 있었다. 그런데 뭔가 이상했다. 신랑은 자꾸만 주저하며 무언가 털어놓고 싶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잠시 후 신랑의 입에서 나온 말은 충격적이었다. 그가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 한 '트랜스젠더'라는 것이다.


7년간 연애하면서 꿈에도 몰랐던 사실이었다. 다른 것도 아니고 자신이 원래 여성이었던 사실을 숨기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배신감에 몸을 떨던 신부는 곧바로 신혼집을 빠져나와 가족에게로 돌아갔다. 자신을 속인 신랑을 용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해당 사실을 전해 들은 가족 역시 몹시 놀라 신랑을 신고했다.


매체에 따르면 현재 남성은 사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상태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7년이나 만났는데 트랜스젠더인걸 몰랐다니", "배신감 장난 아닐 듯", "어떻게 그렇게 속이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