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철창'에 갇혀 다 죽어가다 극적으로 '새 주인' 만난 댕댕이의 표정변화

인사이트YouTube '견생묘생'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좁은 철창에 갇혀 힘없이 늘어져 있던 댕댕이 '조랭이'.


조랭이는 새 주인을 만나 장난기 많은 어린 강아지의 모습을 되찾았다.


지난 2월, 유튜버 '견생묘생'은 지나던 길에 철창 안에서 새 주인을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는 강아지 한 마리를 구조했다.


작고 하얀 점박이 멍멍이는 조랭이라는 새 이름을 얻고 새 주인의 집으로 갔다.


인사이트YouTube '견생묘생'


다행히 유튜버 집에 살고 있던 고양이, 강아지는 조랭이를 반겨주었다.


힘없던 조랭이는 주인이 주는 이유식을 먹으며 기력을 되찾았다.


답답한 철창을 벗어나 너른 거실에서 친구들과 뛰놀게 된 조랭이는 점점 밝아졌다.


인사이트YouTube '견생묘생'


조랭이는 현재 새 주인을 만났다. 훌쩍 자란 지금은 가끔 자신을 구조해줬던 유튜버 '견생묘생'의 집에 놀러와 놀기도 한다.


흔히 동물은 표정이 없다고 하지만, 조랭이가 입양된 후 보여준 표정 변화는 너무도 극명하게 갈리는 모습이다.


좋은 주인을 만나 행복을 찾은 댕댕이 조랭이의 환한 미소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인사이트조랭이 근황 / YouTube '견생묘생'


YouTube '견생묘생'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