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 "저작권료 많으면 한달에 '수천만원'씩 들어온다"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이돌 그룹 빅스의 라비가 '영앤리치'의 면모를 뽐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빅스 라비, 방송인 이상민, 김일중 등이 출연했다.


이날 라비는 곡 작업에 강박을 느낀다고 고백하며 '워커홀릭'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라비는 "음악 작업을 해야 한다는 강박이 있다. 곡 작업을 해야 한다는 마음에 어디를 가도 편히 있을 수 없더라"며 "친구 생일 파티에 가서도 마음껏 놀지 못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어 라비는 "나를 좋아하는 내 팬들과 가족들에게 자랑스러운 가수가 되고 싶다. 누군가 나를 좋아한다고 했을 때 '그 아티스트 멋있지'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어린 나이에 큰 성공을 거뒀음에도 여전히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 라비.


현재 저작권협회에 등록된 라비의 곡은 110곡에 달한다.


라비보다 많은 곡을 보유한 남자 아이돌은 빅뱅 지드래곤, 하이라이트 용준형, 블락비 지코 밖에 없다.


라비는 "저작권이라는 게 들쑥날쑥하지만, 핫할땐 많이 들어온다. 최대 음원 수익은 몇천 단위"라며 곡 작업에 따른 어마어마한 저작권 수입을 언급하기도 했다.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Naver TV '비디오 스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