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생 언니랑 비교하는 아빠 때문에 속상해 우는 김우리 딸 예은

인사이트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 시즌3'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의 둘째 딸 김예은 양이 명문대생 언니와 비교하는 아빠 때문에 눈물을 쏟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 시즌3'은 김우리와 너무 다른 삶을 사는 두 딸의 얘기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우리가 대학에 가지 않겠다는 둘째 딸 예은 양과 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현재 김우리의 둘째 딸은 명문대를 다니는 언니와 달리 학교 대신 홈스쿨링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검정고시를 본 예은 양은 자신만의 길을 찾기 위해 영어를 배우는 등 자기계발에 매진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 시즌3'


그러나 김우리는 남들과 다른 길을 걷는 작은 딸에 대한 우려를 내비쳤다. 그는 누구보다 정규 학습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


특히 김우리는 "나는 너희 엄마 아니었으면 그냥 고등학교, 대학교 나와서 보편적인 길을 가게 했을 거다. 주변에서 홈스쿨링 얘기할 때 비웃었다"며 예은 양의 기를 죽였다.


이어 "근데 그럴 때마다 나와 친한 사람들이 옆에서 '이 집 큰애 이대갔어요'라고 했다. 그게 위로가 됐다"며 큰 딸과 비교가 되는 말을 내뱉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 시즌3'


결국 예은 양은 자신의 마음은 몰라준 채 언니와의 비교만 하는 아빠에 대한 서운함이 폭발해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예은 양은 "언니는 명문대여서 둘째 딸은 홈스쿨링 시켜도 상관없다는 아빠의 말이 속상했다"며 "언니에게 진 승부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우리의 둘째 딸 예은 양은 언제나 김우리 옆에 꼭 붙어다니는 '껌딱지'로 유명하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가장 먼저 김우리의 스케줄을 확인하고, 김우리가 홈쇼핑 방송을 하고 있으면 모니터링을 하는 등 아빠에 대한 깊은 사랑을 여실히 드러냈다.


아빠 '껌딱지'인 예은 양이 아빠에 대한 서운함이 클 수밖에 없었던 건 이처럼 아빠를 사랑하는 마음이 누구보다 크기 때문일 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