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어' 이영표 "한국, 월드컵에서 1승 2무·16강 예상한다"

인사이트KBS2 '1 대 100'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문어 영표' 이영표 해설위원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한국 축구대표팀 성적을 예측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1 대 100'에는 선수 출신의 KBS 축구 해설위원 이영표가 출연해 100명의 도전자들과 상금을 놓고 대결을 펼쳤다.


이날 이광용 해설위원과 함께 출연한 이영표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대한민국 대표팀의 성적을 예측해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F조로 스웨덴, 멕시코, 독일과 맞붙게 된 한국 축구대표팀에 대해 이영표는 이유 있는 분석을 내놓으며 16강 진출을 예언했다.


인사이트KBS2 '1 대 100'


이영표는 첫 경기 상대인 스웨덴에 대해 "우리보다 강팀이지만 4-4-2 전술을 쓰는 것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상대를 알기 때문에 잘 돌파한다면 2:1로 우리가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멕시코전에 대해서는 1:1 무승부를 예상한 이영표는 독일전에 대해 "독일 대 멕시코의 결과를 봐야 한다. 희망 스코어는 0:0이다"라며 16강 진출을 예측했다.


F조 최약체 평가를 받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대해 이영표는 "우리가 그동안 월드컵에서 만난 팀들은 모두 강했다. 이변이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이영표는 지난 월드컵에서 정확성 높은 예언으로 '문어 영표'에 등극한 것에 대해 "처음에는 운 좋게 적중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영표는 "5경기 지나고 다 틀렸는데 사람들이 맞춘 것만 기억해주더라"라며 쑥스러움을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1 대 10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