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탄 차량 내리막길에 미끄러지자 온몸 던져 막아낸 공무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아이들이 탄 학원 차량이 내리막길에서 구르기 시작하자 이를 목격한 한 공무원은 온몸으로 차를 막아섰다.


지난달 28일 오후 6시 30분경, 전남 진도군 진도읍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 입구 앞에는 학원 수업을 마친 아이들을 태운 차량이 서 있었다.


그런데 내리막이었던 아파트 입구에 주차된 학원 차량이 서서히 후진하더니 70m 아래에 있는 왕복 2차선 도로를 향해 굴러가기 시작했다.


차에 타고 있던 아이들과 주위에 있던 학부모들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도와주세요"라고 비명을 질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때마침 퇴근을 하느라 이 곳을 지나던 진도군청 소속 황창연(50) 주무관은 미끄러지는 차를 보고 황급히 달려갔다


크게 다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온몸으로 차량을 막아선 황 주무관은 문을 열어 한 발로는 브레이크를 밟고 다른 한 발로는 땅을 지탱하며 버텼다.


또 중립에 놓인 기어를 '주차'로 바꾸고 주차 브레이크도 걸었다. 황 주무관이 몸을 날린 덕분에 차량은 건너편 상가 앞에서 가까스로 멈췄다.


학부모들과 주민들은 황 주무관의 선행에 '생명의 은인'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인사이트황창연 주무관 / 진도군청


아이들은 무사했고 다른 차량이나 행인과 부딪히는 2차 피해도 막아냈지만 황 주무관은 허리와 갈비뼈 등을 크게 다쳐 전치 12주의 진단을 받았다.


주민들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 황 주무관은 "짧은 순간 저 차가 도로를 향해 돌진하면 아이들이 큰일나겠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며 "아이들이 무사해 다행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시절부터 지금까지 수영으로 몸을 단련했다는 황 주무관의 운동신경과 용기가 아찔한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당시 자리를 비웠던 학원 차량 운전자는 아이들을 차에서 내려주다 기어와 제동장치를 허술하게 해놓은 사실을 알아채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목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황 주무관의 살신성인에 감동한 군민들이 군청 홈페이지를 통해 칭찬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