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뇌종양·치매 치료법 개발한 '한국인' 교수

인사이트김옥준 교수 / 사진 제공 = 분당차병원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의 김옥준 교수팀이 뇌종양, 치매 등 뇌질환 치료의 길을 열었다.


지난 11일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측은 신경과 김옥준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줄기세포의 혈액뇌장벽 투과도를 높이는 약물 병용 요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교수팀은 만성기 뇌졸중을 가진 생쥐에 뇌부종 치료제인 만니톨과 뇌종양 치료제 테모졸로마이드를 혼합 사용해 닫혀 있던 혈액뇌장벽이 일시적으로 열리는 것을 확인했다.


혈액뇌장벽이 일시적으로 열린 상태에서 줄기세포 치료제를 주입한 교수팀은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동안 급성기 뇌졸중의 경우 치료제가 있었지만 뇌졸중 환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만성기 뇌졸중은 현재까지 치료제가 전무한 상태였다.


이번 김옥준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혈액뇌장벽으로 인해 약물을 투과하지 못했던 질병들의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한 셈이다.


김옥준 교수는 "이번 혼합 요법을 활용할 경우 치료가 어려웠던 치매, 파킨슨, 뇌손상, 뇌종양 등 난치성 질환에도 곧바로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옥준 교수팀은 줄기세포 치료제와 두 약물을 함께 투여하는 혼합 요법에 대해 국내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교수팀은 앞으로 국제 특허도 출원할 계획이며, 급만성기 뇌경색, 저산소증 등 다양한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효능을 높이기 위한 유전자 조작 줄기세포를 제작 중에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