닮은 듯 다른 '트윈룩'으로 스타일 좋은 남녀가 만나면 생기는 일 보여주는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tingkerhee'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오늘 우리도 저렇게 입어볼까?"


부담스럽지 않게 즐길 수 있는 스타일링으로 많은 커플의 '패션 지침서'로 떠오른 부부가 있다.


배우 김기방과 그의 아내 김희경이 그 주인공이다.


최근 이들 부부의 인스타그램에서는 타고난 패션 센스가 돋보이는 커플룩이 자주 발견된다.


인사이트Instagram 'kimkibangbang'


남성미 넘치는 풍채를 뽐내는 김기방은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쉬한 옷차림으로 눈길을 끈다.


카라가 넓은 흰 셔츠에 생지 데님, 옥스퍼드화 등 무난한 기본 아이템으로 멋을 냈다.


단 셔츠 밑단 한쪽 부분을 허리춤에 넣어 다리가 길어 보이게 하고, 시원한 소재의 비니를 착용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감각이 묻어난다.


한때 쇼핑몰 메인 모델로 활동했던 김기방의 아내 김희경 역시 누구든 따라 하고 싶은 센스 넘치는 코디를 보여준다.


인사이트Instagram 'tingkerhee'


그녀의 일상 사진에서는 비율이 좋아 보이는 하이웨스트 롱치마에 캐주얼한 면 소재 티셔츠를 매치한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무난한 아이템이지만, 상큼한 색 조합을 똑똑하게 이용했다. 톡톡 튀는 분홍색 스커트에 흰 티셔츠를 입는 식이다.


이렇듯 누가 봐도 패션에 남다른 관심과 센스가 있어 보이는 두 사람이 만나면 어떤 효과가 일어날까.


그 결과는 이 부부의 투 샷에서 바로 확인된다.


인사이트Instagram 'tingkerhee'


따로따로 놓고 보면 완전히 다른 소재와 색상의 옷이지만, 같이 있으면 같은 줄기에서 나온 듯 잘 어울린다. 바로 '트윈룩'이다.


아내가 붉은색 선이 들어간 체크 스커트를 입으면 김기방은 딸기우유 색 티셔츠를 꺼내입는다.


또 노란색 스커트가 선택된 날에는 비슷한 색상이 섞인 아웃도어 재킷을 입은 김기방이다.


닮은 듯 다른 개성 넘치는 이들의 옷차림에 많은 커플이 "보면 볼수록 매력 있다", "패션 교과서다. 남자친구에게 추천해주고 싶다" 등 반응을 보였다.


꿀 떨어지는 눈빛에 한번, 배우고 싶은 센스에 두 번 반하게 될 이들 부부의 일상룩들을 한자리에 모아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ingkerhee'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imkibangbang'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