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만 끝내고 싶다"는 장애인 딸 말에 결국 목조른 엄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자신의 장애를 비관해 생을 마감하고 싶다는 딸의 목을 조른 어머니가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 11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30대 딸의 목을 조른 혐의(촉탁 살인 미수)로 A(5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전 11시 15분께 흥덕구 자신의 집에서 딸 B씨의 목을 조른 혐의를 받고 있다.


척추 장애로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일상생활이 힘들었던 B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B씨는 A씨를 향해 수차례 죽여달라고 호소했고, A씨는 술김에 딸의 목을 조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딸이 의식을 잃자마자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이후 응급 처치를 받은 B씨는 호흡과 정신을 되찾았다.


B씨는 어머니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경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