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라움에디션, 신발 주문생산 플랫폼 '마이슈즈룸' 시즌6 론칭

인사이트사진 제공 = LF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라이프스타일 전문기업 LF가 운영하는 슈즈 전문 편집숍, 라움에디션이 온라인 신발 주문생산 플랫폼 '마이슈즈룸(My Shoes Room)' 시즌6를 론칭한다.


11일 LF는 오늘부터 18일까지 질바이질스튜어트의 여름 샌들에 대한 수제 제작 주문을 받는다고 밝혔다.


라움에디션이 지난해 10월 LF몰을 통해 첫선을 보인 신발 주문생산 플랫폼 '마이슈즈룸'은 일정 수량 이상의 주문 건에 대해서만 생산에 들어가는 크라우드 펀딩 형태의 플랫폼 서비스로 프로젝트 단위로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질바이질스튜어트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 준비에 나선 소비자들을 위해 기획한 샌들은 아름다운 휴양지 하와이를 연상시키는 시원한 디자인과 낭만적인 감성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코나', '와이키키', '펄', '알로하' 4종의 소재와 컬러를 다변화해 총 9가지 스타일로 출시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F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세련된 디자인을 갖춘 것은 물론 까다로운 국내 핸드메이드 공정을 거쳐 오랜 기간 신을 수 있는 최상의 품질과 완성도를 자랑한다.


'코나'는 중창 라인을 감싸는 스티치 마감과 나무결 무늬의 스미굽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뮬형 샌들로 깔끔한 스트랩 디자인을 적용해 어떤 옷과도 매치하기 쉬운 실용적인 제품이다.


빈티지한 데님 소재의 '와이키키'와 반짝이는 비즈 소재의 '펄'은 독특한 소재감이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자아내는 제품이다.


우레탄 몰드 공법을 적용해 편안한 쿠션감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F


부드러운 소가죽 소재가 적용된 '알로하'는 X자 모양의 독특한 스트랩 디자인으로 세련미를 더한 제품으로 6cm의 안정적인 굽으로 날씬한 라인을 연출해준다.


블랙, 화이트, 베이지의 기본 색상부터 네이비, 브라운, 메탈 컬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펄'이 8만 9천원, 그 외 9만 9천원이다.


라움에디션의 '마이슈즈룸' 시즌6는 6월 11일 10시부터 18일 10시까지 질바이질스튜어트의 3가지 샌들 모델에 대한 합계 최소 주문수량이 100건에 도달할 경우 생산 및 배송이 진행되는 구조로 운영되며, 수제 제작 및 배송까지 약 2주의 기간이 소요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