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와 영주"…솔로들 연애 세포 자극한 '하시2' 속 달달 장면 5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로맨스 드라마보다 더 두근거리는 케미로 누리꾼들에게 대리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은 서로에게 다가가는 생생한 과정에서 짝사랑, 썸, 연애를 마주하는 현실적인 모습을 그려냈다.


그중에서도 보는 순간 입을 틀어막고 감탄하게 될 정도로 달달함이 폭발해 마음을 간지럽게 하는 장면들이 있다.


한동안 연애할 생각조차 없었던 사람들마저 소개팅과 미팅을 하게 만드는 명장면 5가지를 모아봤다.


1. 이규빈 "내게 와 영주"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이규빈은 오영주를 향해 쉼 없이 직진하며 매력을 어필했다. 다정하게 오영주를 챙겼고, 누구보다 솔직하게 속마음을 꺼내 보였다.


솔직한 이규빈의 매력이 가장 빛을 발한 건 마지막 데이트. 다섯 글자로 마음을 얘기해보자는 오영주의 제안에 이규빈은 "내게 와 영주"라며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 이규빈은 "아까 내가 말했던 다섯 글자를 기억해. 알겠지?"라고 말하며 오영주는 물론 시청자까지 설레게 했다.


2. 오영주의 반전 취중 애교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평소 차분하고 편안한 말투와 행동으로 진중하면서도 따뜻한 매력을 뽐낸 오영주.


오영주는 술을 마신 뒤 완전히 달라진 '반전 매력'으로 남녀를 가리지 않고 보는 이들 모두의 마음을 빼앗았다.


숨겨온 흥을 대방출하며 발그레해진 볼로 신나게 진행에 나선 오영주의 귀여운 모습에 입주자들은 씰룩거리는 입꼬리를 감추지 못했다.


3. 김현우 "그런 사람이 너야"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김현우는 방송 내내 속마음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기보다는 조심스러운 태도로 상대방에게 다가가곤 했다.


그러나 정확하지 않은 애정 표현에 오영주가 오해하고 상처 받자 김현우는 평소 스타일과 달리 직설적인 표현으로 마음을 꺼내 보였다.


김현우는 자신이 마음에 둔 사람을 임현주로 오해하는 오영주에게 "그런 사람이 너야"라고 직진하는 모습을 보여 '심쿵'을 선사했다.


4. 김도균의 입력과 출력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많은 말보다 행동 하나가 진심을 더 잘 보여주기도 한다. 김도균은 늘 임현주가 한 말을 토씨 하나 빠뜨리지 않고 머릿속에 저장했다.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임현주가 좋아하는 음식과 예술가를 얘기하자 김도균은 "입력"이라고 말하며 모두 기억하려 애썼다.


김도균은 임현주가 사준 시집을 달달 외우는가 하면, 좋아한다고 말했던 마카롱을 사와 선물하는 세심함으로 감동을 안겼다.


5. 임현주 "좋아해요"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늘 밝은 웃음과 사랑스러운 리액션으로 무뚝뚝한 이들의 마음마저 사르르 녹이는 임현주.


데이트 중 만화책을 좋아하냐고 묻는 김현우에 임현주는 눈을 마주치며 "좋아해요"라고 답했다.


사랑스러운 눈웃음과 애교로 무장한 임현주의 기습 공격에 김현우도 무장해제가 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