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서 사육되던 할아버지 북극곰 '통키' 영국으로 떠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버랜드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에버랜드에 살던 국내 유일의 북극곰인 '통키'가 친구들이 있는 영국으로 떠난다.


에버랜드는 늙은 통키를 폭염에 방치하는 모습으로 동물권단체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11일 놀이동산 에버랜드 측은 사람으로 치면 70~80대인 할아버지 북극곰 '통키'(24)를 오는 11월 영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키는 에버랜드에 함께 살던 단짝 친구들이 고령으로 세상을 떠난 2015년부터 쭉 혼자 지내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버랜드


에버랜드는 혼자 남은 통키의 외로움을 달래주고자 북극곰 추가 도입, 통키의 해외 이전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했다.


그 결과 나이가 많은 통키에게 최적의 노후 생활 공간을 만들어주기로 결정, 영국 요크셔 야생공원으로 보내기로 결정했다.


2009년 4월 문을 연 요크셔 야생공원은 4만㎡의 북극곰 전용 공간을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생태형 동물원으로, 대형 호수, 초원 등 실제 서식지와 유사한 자연환경으로 이루어져 있다.


통키는 상황에 따라 기존에 생활하던 북극곰 4마리와 합사하거나 단독 생활을 하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버랜드


15년 가까이 통키를 보살피고 있는 이광희 전임사육사는 "정든 통키와의 이별이 너무 아쉽지만, 다른 북극곰 친구들과 함께 생활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여름철 영양 관리와 함께 얼음, 간식, 장난감 등 평소 통키가 좋아하는 것들을 준비해 더욱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버랜드는 요크셔 야생공원과 함께 통키 소식을 꾸준히 접할 수 있는 방안을 협의하고, 지난 2015년 공개한 바와 같이 북극곰 추가 도입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에버랜드는 동물을 함께 살아가는 동반자로 인식하는 사람들의 비판도 유연하고 겸허하게 반영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동물권단체 케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