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G7 씽큐'에 'AR 스티커' 추가 업데이트…사후 지원 강화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내세운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씽큐(ThinQ)'에 신기능을 추가흔 ㄴ등 차원이 다른 사후지원에 나선다.


10일 LG전자는 'LG G7 씽큐'에 새로운 '증강현실(AR) 스티커' 카메라 모드를 추가하는 업그레이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LG전자가 출시 3주 만에 발빠르게 적극적인 고객 케어에 나선 이번 'AR 스티커' 업그레이드는 핵심 기능을 한 차원 더 향상시킨 'ABCD'에 재미요소 'E'까지 더해 더욱 즐거운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새로 추가되는 'AR 스티커'는 움직이는 캐릭터나 글씨 등 3차원으로 된 AR 스티커를 사진이나 영상에 삽입해 다양한 상황을 연출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스마트폰 카메라를 더욱 재미있게 활용할 수 있는 구글의 증강현실 기술로 구글 자체 스마트폰인 '픽셀'을 제외하고 전 세계 스마트폰 중 'LG G7 씽큐'에 최초로 탑재된다.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완료하면 카메라 모드에 'AR 스티커'가 추가된다.


'AR 스티커'를 활용하면 내 책상 위에서 가상현실로 만든 피겨 스케이팅 선수가 공연을 펼치고, 친구 옆에 가상의 3차원 브로콜리가 춤추도록 만들 수 있다.


이런 재미있는 장면을 사진과 영상으로 촬영하고 SNS를 통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이처럼 프리미엄부터 중저가 제품까지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한 차원이 다른 사후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실제 체계적인 고객 케어를 위해 LG전자는 지난 3월 신속한 OS 업그레이드, 기능별 소프트웨어 및 보안 기능 업데이트 등을 담당하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개소했다.


3월에는 기존 'LG V30' 고객들도 'LG V30S 씽큐(ThinQ)' 신기능인 'AI 카메라', 'Q렌즈', '브라이트 카메라', 'Q보이스' 등 공감형 AI 기능을 똑같이 즐길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LG전자 이석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장은 "기존 제품에 새로운 가치를 주는 기능을 추가하는 지속적인 사후지원으로 'LG 스마트폰은 믿고 오래 쓸 수 있다'는 고객의 신뢰를 쌓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