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 안했다며 경비 아저씨 무릎 꿇리고 '몽둥이'로 폭행한 입주민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주민의 부당한 요구를 거절했다가 인격 모독에 폭행까지 당한 경비원이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9일 유튜버 유정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경비원을 폭행한 입주민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입주민 A씨가 경비원 B씨를 상대로 '갑질'과 폭언·폭행 등을 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날 입주민 A씨는 경비원 B씨에게 건물 외벽 높은 곳이 묵은 때를 제거하라는 요구를 했다.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하지만 이 요구는 경비원 B씨의 업무가 아닐뿐더러 높은 곳에 있기 때문에 전문 도구가 없으면 할 수 없는 일이었다. 경비원 B씨는 이를 거절할 수 밖에 없었다.


경비원 B씨가 이 요구를 거절하자 입주민 A씨는 그의 바지춤을 잡고 거칠게 끌어당기며 위협적인 행동을 했다. 옆에 단단한 철제 구조물이 있어 큰 사고로 이어질뻔 했만 전혀 게의치 않고 어깨 등을 밀치며 폭행을 이어갔다.


경비원 B씨는 자신을 폭행하는 입주민 A씨에게 '회장님'이라는 극존칭을 써가며 저지해봤지만 소용없는 일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참다못한 경비원 B씨는 황급히 건물 안으로 몸을 피했고, 입주민 A씨는 기다란 몽둥이를 들고 그의 뒤를 쫓았다.


입주민 A씨는 경비원 B씨에게 "이리로 와, 이 XX야!"라며 멱살을 잡기도 하고, "꿇어앉아, 이 XX야!"라며 들고 있던 몽둥이로 폭행도 서슴지 않았다. 화장실에 가려는 경비원 B씨의 뒷목을 잡고 끌어내기까지 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후 경비원 B씨는 입주민 A씨에게 "죄송합니다. 회장님"이라고 사과까지 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분노가 일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자신이 부당한 요구를 하고 이를 거절한 경비원에게 무차별적인 폭언과 폭행을 하고 사과까지 받아낸 입주민 A씨의 행동에 눈살이 찌푸려진다.


이를 제보받은 정호 씨는 "(경비원을) 노예처럼 부리려는 행동은 용서할 수 없는 행동이다"며 "누군가에게 그는 한 가족의 가장이며 아버지다"고 입주민 A씨의 행동을 꼬집었다.


한편 경비원을 상대로 '갑질'을 하는 일들이 여전히 줄지 않고 있어 인식 변화와 법제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YouTube '유정호tv'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