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연인과 성동구에서 감성있는 책방·공방 투어하세요"

인사이트사진제공 = 성동구청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성동구는 오는 10월까지 살림경제 사회적협동조합, 성동구 공정여행사업단과 함께 다양한 사회적경제 이야기와 특색 있는 작은 책방·공방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상생도시 성동! 공정여행'를 운영한다.


운영기간은 5월부터 10월까지이며, 회차당 15명씩 선착순 사전예약으로 진행된다. 초등학생 이상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체험비는 무료다.


공정여행 코스는 총 6개로 성수동 지역에 밀집된 사회적기업, 수제화공방, 문화예술가와 협력하여 사회적 경제 공정여행인 ▲1코스 성수동 청년소셜 벤처 투어, ▲2코스 성수동 수제화&손체험 투어를 해설가와 함께하는 투어로 진행한다.


또한 ▲3코스 금호동 마을공동체 투어, ▲4코스 왕십리·행당동 마을상생 투어에서는 재활용품 상설가게 보물단지, 두레생협, 패션봉제협동조합 등을 방문하여 지역 주민들의 상생과 협동의 가치를 느낄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성동구청


특히, 주말 및 저녁에 버스를 타고 여행하는 '성동夜밤여행'은 야경 명소와 문화복합공간, 소셜벤처기업, 작은 책방·공방을 결합한 특별한 야간여행 프로그램이다. 


서울숲, 마리몬드, 언더스탠드에비뉴, 응봉산 등을 둘러보는 ▲5코스 夜밤 마실가자! 와 책마루, 옥수책방, 달맞이 공원을 체험할 수 있는 ▲6코스 '책과 노니는 동네'로 구성되어 있다.


성동구의 공정여행은 여행자가 지역 주민의 삶의 가치를 배우고 소통하는 착한여행으로 도자기공예, 갤러리 프로그램, 책방 프로그램, 원예 체험 등 색다른 경험 및 소소한 추억을 선사하고자 한다.


구 관계자는 "성동의 공정여행은 다양한 사회적경제를 이해하고 지역주민과 함께 소통하는 새로운 관광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도심 속 골목길 탐방여행은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