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으로 4차 산업혁명 불모지 개척에 나서는 KT SAT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SAT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KT SAT이 육지뿐 아니라 해상, 공중 어디에서나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위성 서비스를 제공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불모지로 여겨졌던 해상∙항공∙산간오지 등 통신∙방송 미접근 지역을 개척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KT SAT은 7일 오전 충남 금산 위성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성을 통해 어디에서나 네트워크에 연결할 수 있는 '초연결 모빌리티'(hyper-Connected Mobility)를 구현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KT SAT이 제시한 '초연결 모빌리티'는 선박, 항공기 등 그동안 네트워크 접속이 어려워 4차 산업혁명에서 소외됐던 분야를 개척하겠다는 의지를 포함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SAT


특히 모기업 KT가 주도하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5G와 위성간의 공통표준화 및 에코시스템 활성화를 통해 5G 서비스의 혜택이 해양, 산간오지, 사막 등에까지 확장될 수 있도록 KT그룹 차원의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KT SAT은 위성 양자암호통신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KT 융합기술원과 함께 그룹 차원의 양자암호기술 연구개발(R&D)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양자통신은 양자의 특성을 이용해 특정 정보를 암호화해 전송하는 기술로, 해킹이나 도청∙복제 등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보안성이 매우 뛰어나다.


또한 아시아 최대 텔레포트 금산위성센터'의 신규위성을 통해 해외매출도 확대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SAT


대한민국 위성∙우주산업은 예상보다 일찍 시작됐다. 1957년 10월,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가 발사에 성공한 지 13년 만인 1970년 6월 '금산위성센터'가 문을 열었다.


개소 당시 미국, 일본, 대만 등 태평양 연안 7개국을 대상으로 136회선으로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현재 KT SAT 금산위성센터는 45개 초대형 고성능 안테나와 7,000회선을 보유한 아시아 최대 위성 텔레포트(Teleport)로 발돋움했다.


용인과 대전 지구국에는 총 10개의 위성 안테나가 운용 중이다.


여기에 남북 화해무드 맞춰 위성 통한 북한지역 통신∙방송 사업확대 계획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SAT


KT SAT은 매출 성장을 위해 강점을 가지고 있는 MVSAT(Maritim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 초고속 무제한 해양 위성통신)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KT SAT은 기존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부과하던 해양위성통신 시장에서 '무제한 요금제'를 내놓아 반향을 일으켰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 서비스 출시 3년 만인 이달 초 MVSAT 누적 수주 선박 500척을 달성했다.


KT SAT은 남북경제협력 시대를 맞아 북한 지역에서 추진할 수 있는 위성사업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있다.


국내 통신 및 방송망이 보급되지 않은 북한 지역에서 위성망은 남과 북이 통신과 방송으로 연결되는 효과적인 수단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